국내 최초 유일의 학과!

학과활동

과제방

홈 > 학과활동 > 과제방

베이징, '제2의 우한'되나… 코로나19 '36명 확진' 비상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채영 작성일2020-06-15 10:15 조회43회 댓글0건

본문

신규 확진자가 전날보다 57명이 늘었는데 이중 19명은 해외 역유입 감염자다. 광둥에서 17명이 나왔고, 상하이와 충칭에서 각각 1명씩 나왔다. 전날 기록한 역외유입 19명은 지난 4월28일 21명의 역유입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최고 수준이다.


문제는 중국 수도 베이징에서 36명의 확진지가 발생했다는 점이다. 중국 당국은 베이징 최대 과채류, 육류, 수산물 도매시장인 신파디 시장을 폐쇄조치했다. 신파디 시장을 통해서 대부분 농산물이 베이징 시민에게 유통되고 있어 베이징시로의 대규모 전파 우려도 커지고 있다.

한 보건 전문가는 시장과 연계된 코로나19 급증은 코로나19가 최초 발생했던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의 초기 단계와 비슷하다고 밝혔다.

신파디 시장에서의 7명의 감염자와 45명의 무증상 감염자 검사 결과는 코로나19가 지역사회에 퍼지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는 것이다. 이런 상황은 우한에서 발생 초기 화난 수산물시장에서 처음 감염이 보고된 뒤 나중에 시내 전역으로 확산된 것과 유사하다. 

중국 최대 규모의 도시 베이징에서 코로나19가 확산된다면 그 여파가 상상을 초월할 전망이다. 베이징청년보는 수입 연어를 취급하는 신파디시장 상점 도마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검출돼 베이징 시내 식당에서 연어 판매가 금지됐다고 보도했다. 까르푸 등 주요 슈퍼마켓들도 연어 관련 제품들을 진열대에서 치웠다.



김정훈 기자 [email protected]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